본문 바로가기

여행/CANADA(2008)_

@Canada_ Amkor사보 사진 고르고 정리하다가 문득 또 록키가 떠올라서. 록키 사진을 방출하기로 함. 그리워 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다는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다시한번 깨닫는다. 그리워 할 대상이 있기 때문에 언제든 그곳에 다시 머무를 수 있는 것이다. 언제든 다시 닿을 곳이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너무나도 행복한 것이다. 타이타닉 산맥이라고 불린다는_ 이 멋진 풍경은 장관이었다. 에메랄드 레이크를 찾아가는 길에 만났던 많은 풍경들, 들풀들과 소품들이 그리워진다. 뜨겁게 얼리던 시린 공기의 그 느낌도 차가운 오늘은 어쩐지 그리워 진다. 그리움은 늘 많은 것들을 떠오르게 해준다. 여행이 얼마나 값진것인지 다시한번 생각한다. 그리고 길고도 긴 시간을 머물러 있는 나를 돌아본다. 떠나야해.. 떠나야해.. 삶은 흐르고.. 더보기
가슴앓이 [밴쿠버] 하루_ 정말 빠르게 지나간다. 일주일이 어느샌가 사라져 버렸다. 하루하루 그렇게 서른번이 모여 결국 11월을 고스란히 보기좋게 삼켜버린다. 그렇게 서른밤을 자고나면 2011년은 꼴깍 깔끔하게 먹혀버리는거지. 어쩜 한치의 오차도 없다. 전자계산기 같다. 전자계산기가 시간 같은건가? 암튼 빈틈없이 정확하다. 그래서 야속하고 살짝 빈정도 상할라 그런다. 쫌, 봐주면 안돼? 하루쯤은 '옛다! 보너스!' 시원하게 하루쯤 던져주면 좋을텐데, 그런건 생각도 말아야하는거다. 앨범을 새로 정리하면서 옛날 사진들을 들춰본다. 그러다가 밴쿠버에 잠시 머물기로 한다. 더없이 낯선 땅, 요술 방망이로 공간이동을 한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곳에서 만난 세상이 너무 친숙한듯 낯설었던. 그것은 공기 때문이었을게다. 그토록 낯설던 공기.. 더보기
GayParade_ What's the matter with difference! Only I can say that How Charming! How very Brave! 나와 다름이 절대로 잘못된거거나 이상한게 아니라는 사실을 처음 마음 깊이 인정하게 되었던 날.. 게이퍼레이드가 한창이었던 뜨거웠던 여름날의 벤쿠버.. 그 곳이 그리운 우중충한 오늘의 하늘은 그곳의 하늘과 참 대조된다. 그리움은 그리움을 낳고, 그 그리움은 또다른 세계로 나를 초대한다. 그 길을 기꺼이 가기를 원하는 나를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한 순간_ 뜨거운 여름의 그 순간들이 그립다. 그순간들을 언젠가는 다시 만끽할 수 있을 거라는.. 그 기대감 하나만으로도 얼마든지 나는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 그것으로도 감사할 수 있는 순간이다. 언제나 그렇듯.. .. 더보기
VICTORIA_ “I barely knew me in history but I know about me as well.. VANCOUVER.. It brough me many things to cover of me. It means alot to me. Nobody knew that who I was.. even by myslef but now I know who I am..” 나 자신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살아가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처음 '나'란 사람에 대해서 알게 되었을 때_ 그때는 이미 너무 많은 세월을 살아간 이후 였기에_ 그 사실을 받아드리기가 나에게는 너무나도 혹독한 현실이었다. 그리고 새롭게 만난 '나'란 사람_ 너른 바다와 함께 만난 새로운 세상.. 예나야.. 그래, 처음 그 낯선 땅에서 너를 .. 더보기
Rocky Mountain_ 파란 하늘을 보니까 역시 제일 먼저 떠오르는 건, 뭐.. 역시나 캐나다, 그리고 또 연짱 떠오르게 되는건 록키되어 주시겠다. 아무리 봐도,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는 곳, 같은 곳을 또 보고 또 봐도 그저 새록새록 아름답고 늘 새로운 매력을 뿜어내는 곳.. 그래서 나는 참 좋아한다. 이곳을.. 절대 질리는 법도 없이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그 열심이 고맙고.. 자연의 섭리일 뿐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다채로운 그 모습이.. 그저 나는 좋을 뿐이다. 거센 바람도 기분 좋게 만들어주는 곳.. 눈을 떠올리기에는 너무 이른 그 때에 만나게 된 눈과 얼음산은 절대로 경험할 수 없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로 만들어주는 참 재미있고 신나는 곳.. 덕분에 함께 했던 친구들과의 여정은 그야말로 유치함의 끝자락까지.. .. 더보기
밴쿠버 즐기기_ ‘ I never though that I can think about the occasion.. I never though how would I remember.. Do you think that I can remember of you how you were.. and who you were.. ’ 너를 기억할 수 있을까.. 이 풍경을 바라보면서 너를 기억했던 그 순간을 나는 다시 떠올릴 수 있을까.. 더 없이 아름답기만 했다. 그 어떠한 불순물이 섞인 생각도 침범할 수 없었던 시간들의 연속이었지.. 인라인을 타고, 자전거를 타고.. 그렇게 바람을 가르던 시간과, 끝도 없이 걷고 또 걸었던.. 그 순간들을 나는.. 아직도 가슴 한켠데 담아둔채.. 그리도 외면하고 살았던 시간들이었다. 기록은 기억을 지배.. 더보기
[VANCOUVER] 그리워 하기_ 무엇이든 충분히 그리워 할 수 있다. 그게 어떤 것이든.. 어떤 존재이든.. 눈에 담고, 가슴에 담고, 카메라에 담고, 내 일기장에도 담고.. 어떤 것이든 상관없이.. 남겨져야 할 것들은 어떤 방식으로든 남겨지기 마련이다. 캐나다의 삶이 내게 이렇게 남겨진 것처럼.. 그렇게.. 남겨질 것이다. 내 삶의 곳곳에.. 더보기
TRACES of CANADA_ 시시 때때로 찾아드는 그리움은 마치 엄마 잃은 아이의 울먹임 처럼 너무나도 예고없이 흘러 나오곤 해요. 주체 할 수 없을 만큼.. 순서도 스토리 나열도 없어요.. 그냥 마음 잡히는 대로 담아내는 그리움 조각들이예요. 좁다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풍족했던 나의 방.. 얼마든지 사람은 심플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느끼며 살 수 있었던 나만의 공간이었던 이 방이 문득 문들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참 오래된 나무.. 이제는 덩그러니 뿌리만 담근채로 서 있는 메마른 나무는 생각보다 엄청나게 위엄이 있는 나무였어요. 친구와 둘이 두팔 벌려 잡아도 잡히지 않을만큼 커다란 아름드리 나무였지요. 비록.. 그 생명은 다 했지만.. 말이예요. 마술로.. 재치있는 입 재담으로 항상 우리에게 웃음을 주던 종식.. 잘 지내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