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ri4rang_/WebhouseStory_

이 공간은_ sori4rang.com, 소리사랑 닷컴.. 이 공간은.. 오래 전부터 나를 기록해오던 공간입니다. 나의 일상을 시시콜콜 다 적어두는 것은 먼 훗날.. 내 과거를 돌아보기 위한 기억의 소재들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몇 몇 사람이, 때로는 수백명이 스쳐 가는 곳이기도 한 이곳은.. 오롯히 나의 흔적을 담아두는 서재같은 곳.. 혹은 창고라는 표현이 더 어울 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다듬어 지지 않고, 널부러져 있는 잡다한 이야기들.. 그 안에는 눈물도, 아픔도, 사랑도, 웃음도, 행복도, 고통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는 나_ 고예나 라는 사람이 그대로 살아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_보다는 나 자신을 위한 기록이기도 하며, 혹은 세월이 흘러.. 누군가가 혹시 단 한 사람이라도 나.. 더보기
ver.11 이번에 새로 개편한 홈페이지_ 기존의 제로보드에서 테타툴즈 >> 그리고 티스토리로의 이전_ 쉽지 않은 작업이었어! 적어도 나에겐 말이지! ^^; 어쨌든 성공했다구! 얼마나 고민한줄 알아? 정말 소리사랑닷컴을 포기해야 하나... 싶은 생각까지 들었지만_ 그동안 게시판 한번 닫지 않았던 나에게 배신을 때릴 수는 없었다는거 아니겠어! ^^ 그래서 이렇게 ver.11을 짜잔~~~ 내놓게 된거야. 애석하게도 ver.10은 단명했지만_ 새로운 시스템으로 나타난 ver.11에 기대를 건다궁~ 으흐~ 더보기
ver.10 정말 고민많이했어_ 전부터 얼마나 머리를 싸맸었는지 그대는 알아? 왜냐면 말이지_ 네이버 블로그 때문이야, 네이버 블로그가 사실 쓰기도 편하고 사람들이 많이 복작데잖아! 그래서 더 고민을 했던 것 같아_ 그래도 나 소리사랑웹하우스를 버리지는 못해_ 알잖아! 내가 어떻게 웹하우스를 버리겠어! 버릴 수 없는 나란걸 알기 때문에 이번에 맘 먹고 이렇게 슬쩍건드려 본거야! ^^ 어때 맘에 들어? 나_ 잊지 않아_ 그대들의 발걸음_ 엘리야[2006/05/11]우와..느낌 넘 좋아요.. 진짜 넘 멋지다~~ 이거 손보느라 애좀 쓰셨겠는데요.. 완죤..대박이삼!! ^^x소리사랑[2006/05/11]흐흐........... 역시 엘리야님!!! ^^ 와주셔서 완전 감솨~ *^^*김은진[2006/05/31]블로그타고 왔어요.. 더보기
ver.9 ver.9는 어영부영 그냥 저냥 그렇게 있었던가봐_ ver.8에서 조금만 슬쩍 수정해서 그렇게 있었던 것 같은데... ^^; 네이버 블로그 때문이라고봐_ 더보기
ver.8 ver.8은 뭔가 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개인적인 욕심이 많았던 것 같다. 사실 나를 돌아보면... 나에겐 뭐 별다른게 없다. 다만 나를 늘 기억해 주는 사람들이 나를 풍요롭게 해주고, 내가 외롭지 않다는걸 알게 해주는 소중한 사람들이라는 것... 블로그, 싸이... 이 두 녀석들 때문에 사실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난 이 소리사랑 닷컴을 절대로 버릴 수가 없었다. 많은 고민 끝에... 조금은 정리된 내용들을 담아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 사실 버려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았다. 그러지 않으면 안된다는걸 알았다. 이번 ver.8은 다소 단촐하고 심심한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다만... 나름대로 좀더 전문화 시키고 조금더 색깔있게 살려보고 싶은 마음에서 감행한 하나의 시도였다고 자부.. 더보기
ver.7 사실은 대략 상당히 분주한데도 불구하고 리노베이션에 들어간건... 식상해 보이는 소리사랑닷컴을 살려주고 싶었어... 꾸리꾸리하게 생겨서 다들 잘 안오는걸까... 라고 생각도 했지! 일종의 삐끼짓을 하기 위해서 리뉴얼 중이라고 해도 될 것 같고... 사실은 좀 불편했거든! 그래서 대대적인 공사를 하기로 한거야! 많이들 좀 와달라구~ 아무튼, 그렇게 많이 바뀐 것도 없지만서도 이번에 sori4rang.com ver.7 만들면서 sori4rang이 어찌나 자랑스럽던지... 니들 없었으면 다시 만들일도 없었겠지... 종종 말해왔던 것이지만, 여기는 다른 대단한 사이트처럼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도, '소리만을 사랑하는 모임'도 아니야. 여기는, '휴먼! 사랑이를 통해 다같이 모인 사람들이 즐겨찾는 곳' .. 더보기
ver.6 2003년 4월. 소리사랑 웹하우스는 sori4rang.com 으로 쨔잔~~~ 4년동안, 네이버에서 공짜로 빌붙어서 야금야금 서버차지하다가, sori4rang역사상 처음으로, 내돈내고, 당당하게 .com 의 주소로서 그 자리를 조금 넓게 자리잡았다 그거지. 여기오는 너희들은 어떨지 모르지만, 난 이 sori4rang웹하우스에 정말 애정이 깊어. 내가 무언가를 만들었다는게 무지하게 기특해서 일 수도 있고, 내가 무언가를 만들어서 이렇게 오래 계속 애정을 쏟아붓고 있어서 일 수도 있고, 아무튼, 난 이 소리사랑 웹하우스를 오래오래 가지고 가고 싶다구... 너희들이 (반말해서 미안~~) 잘 가꿔주길 바래. 마음대로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곳이고, 여지까지 그래왔듯이 마음 보여주길 바래~ 더보기
history...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처음 베타판을 연 것은 1999년 11월 정도였어. 아무튼 99년 생일즈음 해서 홈페이지를 선물 받은거야. 그런 선물을 언제 받겠어! 마냥 신기하기만해서 관리하다가 홈페이지 만드는 것을 알 게 되었지 않았겠어! ^^ 그러면서 서서히 조금씩 이 공간을 채워가기 시작한거지, 나는 여기 찾아오는 니가 좋았거든! 니가 여기 찾아와서 '나 왔다간다!'라고 말해주면 사족을 못쓰고 좋아하고 행복했지, 물론, 말없이 들러주기만 해도 나는 마냥행복했어. 그래서 이 공간을 더 잘 채워 가야겠다고 생각을 한거지~ 사실 베타버젼으로만 몇 년을 버텼어! 허접 홈페이지를 가지고 디자인만 조금씩 바꿔서 한 2년가량을 버틴거지, (2년 좀 넘었나!? ^^;) 암튼 그러다가 정식버전으로 쨔잔~~~ 하고 200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