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10년을 돌아보고, 10년을 내다보기 본문

그녀가 웃잖아_/WorkDiary_

10년을 돌아보고, 10년을 내다보기

sori4rang_ 2022. 2. 7. 17:39

2012년 7월 2일을 시점으로 머지않아 SPC는 딱 10년을 마주하게 된다. 
길기도 하고 짧기도 한 그런 시간 동안 많은 것들을 도전했고, 이루었으며, 또 실패도 경험했다.
그리고 10년을 앞두고 모든 것을 리셋하는 기분이다. 덕분에 나는 엄청난 갈등과 고통의 순간들을 통과해야만 했고, 여전히 나는 그 터널을 통과하는 중이다.

10년을 돌아보고 10년을 내다보기


손수 꾸몄던 첫 사무실

시간을 복기하나는 것을 많은 의미를 내포한다. 
2012년 자. 타의적 백수가 되고
LSS의 제안과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 과정안에서 많은 꿈을 꾸고 많은 꿈을 현실화 시켰다.

무엇보다 늘 꿈꿔왔던 음향인들의 마음을 모으는 것,
앞선 경쟁이 아니라 함께 웃고 떠들 수 있는 것, 그리고 오롯이 즐길 수 있는 것,
그것을 위해 열심히 일 했고, 그렇게 벌어들인 자금으로 또 열심히 썼다 그 꿈을 위해.

문화를 만들고 싶었다. 
아름다운 문화. 그것은 모두일 수는 없으나, 많은 사람들에게 이로울 수 있는 그런 것 이기를 바랐다.
이왕이면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거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적어도 그 특정한 그 날 만큼은 서로 으르렁 거리지 않고 웃으며 상대방의 접시에 맛있는 것 하나라도 더 얹어줄 수 있는 그런 너그러움이 있기를 바라며 그때 그때, 때에따라 할 수 있는 것들을 해온 것 같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며 더 큰 꿈을 꾸었다.
음향인들이 함께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고, 꿈을 심어주는 일, 그리고 사람을 살리는 일을 함께 하게 되기를..
그렇게 시작한 자선경매행사는 작년까지 여섯번이 잘 치뤄졌다.
처음 바라던 그 모습, 음향인들이 함께 만들어낸 놀라운 기적이다.

그 사이 LSS, Gallo Acoustics, Greenmood.
브랜드가 3개로 늘었고, 각기 다른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브랜드로 채워졌다.
꿈을 꾸었고, 그 꿈을 하나하나 그려가나 싶었지만, 힘에 부쳤던 것 같다.
혼자 감당하기에는 벅참도 있었고 지침도 있었던 것 같다.

10년차가 되는 올 해에 처음 지침을 느꼈다.
그리고 함께 꿈을 그려갈거라 믿었던 식구가 다른 꿈을 품고 새 길을 걷기로 했다.
그리고 나는 좌절이라는 것을 처음 경험했다.
하지만 환송을 해 주기 위해 우리는 마음을 모으고 있다.
우리에겐 첫 식구였기에 큰 의미였고, 때론 전부였고,
그래서 나가서도 잘 성장해 주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반갑게 조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어쩌면 이미 오래전에 경험했어야 할 좌절.
그것을 10년이 되어서야 겼다니.. 늦어도 너무 늦었다.

그래서 다시금 나는 꿈을 그리기로 했다.
SWOT를 다시 적어가며 사업에 대한 밑그림을 다시 그려가며 점검하기로 하고 마음을 추스러본다.
인생의 프레임을 How가 아닌 Why에 초점을 맞추고 나 스스로에게 Why를 물어갈 것이다.
Why를 외치며 살아가는 삶은 죽는 순간까지 견지해야 할 나의 삶의 태도 일 것이고 이것이 어쩌면 내가 남겨야 할 이 회사와 내 삶의 유산이 될 것이다.

돈에 귀결되는 삶으로 남겨지지 않도록 나를 돌아보고 또 돌아보며 다시 그림을 그려보려한다.

'그녀가 웃잖아_ > WorkDiary_'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즈니스 쪼랩  (0) 2022.03.23
일상에 감사  (0) 2022.02.17
10년을 돌아보고, 10년을 내다보기  (0) 2022.02.07
원더우먼과 롯데백화점 야간작업  (0) 2021.09.28
시안_LSS TRAINING DAY 1st CLASS  (0) 2014.02.03
장소 헌팅 둘째날  (0) 2013.09.1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