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기꺼이 하는일엔 행운이 따르죠_

뻔뻔함은 타고나는 것일까? 본문

글쓰기

뻔뻔함은 타고나는 것일까?

sori4rang_ 2022. 6. 23. 15:48

오늘 남편과 밥을 먹다가 갑자기 이런 질문 아닌 질문이 튀어 나왔다.
수 많은 배려 끝에 마주한 배신 아닌 배신을 뼈아프게 겪고난 위에도 여전히 필요할 때에만 연락하고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다.
그렇다. 꼭 필요할 때 뿐이다.
숱한 배려에 대해서는 입 꾹 다물고,
사소한 섭섭함이 나의 도덕성 결여와 무능으로 되돌아왔던 과거의 시간들을 생각하면 지금 그의 행동은 더 없이 텁텁함을 가슴에 남긴다.

"오늘 아침부터 왔다갔어."
  "왜?"
"오늘 뭐 빌리러 왔어!"
  "뻔뻔함은 타고나는건가?"

남편의 무심한 그 한 말이 계속 멤돈다.
뻔뻔함은 정말 타고 나는걸까?
그래서 아무렇지 않고 당당하게 그럴 수 있는걸까?
하고 생각한다.

'글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게 글 이란.. 부제) 꾸준하게 무언가를 한다는 것  (0) 2022.05.18
  (0) 2018.03.30
글_  (2) 2017.07.28
책을 읽다가_  (0) 2017.07.28
순리_  (0) 2016.01.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