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녀가 웃잖아_/WorkDiary_

그새 1년_

 

딱 1년 전에,

그러니까 회사 그만두고..

엄마 간호하고 조용히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을 그 때,

 

단 한번도 밟아보지 못한 땅 이탈리아에서 연락을 받고 비지니스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

그게 5월이다.

그렇게 딱 1년을 보내고,

준비기간 한달 반 정도에 걸쳐 시간을 보낸 후 시작한 비지니스.

그때 당시에는 이런 순간이 나에게 올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은 커녕.. 상상조차 못했던.

그 순간들을 기억한다.

 

내 평생에 이보다 좋을 순 없다_의 순간을 맞이했던.. (모기만 없었다면.. 퍼펙트!!! ㅋ)

만 10개월..

그렇게 1년을 보내고 또 다시 우리만의 축제 준비를 위해 고민하는 시간이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좋은 것들을 나누고 공유할 수 있는 시간.

LSS만의 확실한 아이덴티티를 맛보게 되는 그 순간.

 

유럽에 가려면 또 총알비축이 절대적이기에..

열심을 내지 않으면 안되는 이유는,

이러한 과정 하나하나가 미래의 씨앗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 순간들이 문득 문득 떠올라서..

가슴이 콩닥콩닥!!!!

 

두근두근 내 인생_

 

또_

그렇게 삶은 반짝 반짝 빛난다.

값지고 감사한 인생의 조각들.

'그녀가 웃잖아_ > WorkDiary_'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소 헌팅 둘째날  (0) 2013.09.14
칼라브리아_  (0) 2013.06.04
2013 Frankfurt Musikmesse_  (0) 2013.04.08
SPC홈페이지_  (1) 2012.07.09
SPC_새로운 도전  (1) 2012.07.05